방에서 아이패드로 놀던 앨라배마 10대 소년 총에 맞아 사망

Tuscaloosa의 침실에서 iPad를 가지고 놀던 13세 소년이 총에 맞아 사망했습니다., 앨라배마, 경찰은 말했다.

소년은 금요일 저녁 자신의 방에 앉아 있었는데 집에서 발사된 총알이 창문을 관통했습니다., 그의 머리를 때리는, 터스컬루사 경찰국은 성명서.
“13세 소년의 부모와 가족은 길 건너편에 서서 자신들이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음을 깨닫고 구급대원들이 구급차를 몰고 가는 것을 지켜보아야 했습니다.,” 경찰은 말했다.
      경찰관들은 주변 상황에 대해 6:20 오후. 수사관들은 소년의 집 앞에서 너무 많은 껍질을 발견했습니다., 경찰관은 임시 증거 표지로 사용하기 위해 명함을 접었습니다., 부서는 말했다.
        터스컬루사 경찰 브렌트 블랭클리 추장 총격이라고 “무의미한 살인.”
          “우리는 어른들이 총에 맞고 끔찍하다는 것을 항상 봅니다., 하지만 어렸을 때, 그것은 다른 수준으로 그것을 가져옵니다,” 블랭클리는 경찰청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영상에서 이렇게 말했다.. “우리 모두는 여기에서 아빠와 엄마입니다. 그걸 보고 그 무의미한 비극을 보면, 알 잖아, 그것은 당신을 다르게 때립니다.”
          촬영은 우발적 인 것처럼 보이지 않습니다, 캡틴. Tuscaloosa 경찰국 폭력 범죄 부서의 Marty Sellers가 말했습니다. CNN 계열사 WBRC
            “일부러 쏘는 거였어., 그러나 (십대) 아마도 그 대상은 아니었을 것이다. 우리는 가능한 용의자를 찾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찾으려고하는 일부 차량을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여전히 활발히 일하고 있습니다,” 판매자가 말했다.
            판매자는 증인에게 조사관에게 그들이 본 것을 말하도록 촉구했습니다.. “몇 발의 총알이 발사되었다, 그래서 확실히 사람들의 관심을 끌 것입니다. 이른 저녁이었다, 그래서 밖은 어둡지 않았다, 그래서 사람들은 사물을 보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필요합니다.. 그것이 당신의 가족이라면 상상해보십시오.,” 그는 WBRC에 말했다.

            댓글이 닫혀 있습니다..